총 게시물 2,112건, 최근 1 건
   
태고종 연두교서 총무원장 퇴진 성토장으로
글쓴이 : 불영 날짜 : 2019-01-25 (금) 22:10

총무원장 토론없이 퇴장 종단갈등심화


태고종 총무원은 호법원, 중앙종회 등 종단 주요 스님들에게 1월25일 연두백서에 대한 설명회 개최를 통보하고 의견 개진을 위한 참석을 요청했다.



기해년 2019년 사업계획 및 개혁안 등을 발표하는 연두교서 편백운 총무원장 퇴진을 촉구하는 성토의 장으로 전락했다.





총무원장(편백운 스님)은 연두백서에서 “종단발전을 위해서는 종단의 권력구조를 개편해야 한다.


이를 위해 중앙종회와 초심원, 호법원 등 입법·사법기관은 집행부를 보조하고 돕는 기구가 돼야 한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태고종은 기구만 많고 인적자원과 재정이 뒷받침되지 않는다’ ‘종회가 질 낮은 종회의원들의 거수기 꼭두각시 놀이터가 돼서는 안 된다’ ‘3원 분립의 종단권력구조는 종단발전은커녕 혼란만 가중될 뿐이다’ 등의 문구로 갈등에 불을 붙였다.


오후 1시 한국불교전통문화전승원 대불보전에 들어선 편백운 총무원장은 연두백서를 읽어 내려갔다.


설명회 시작 전 부터 "연두백서의 명칭이 연두교서"로 바뀐 것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종회의원 법담 스님은 “교서인지 백서인지 분명히 해 달라. 교서는 황제와 같은 절대권력자가 아랫사람에게 지시하는 내용이니 총무원장의 제안은 교서가 될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어 참석대중은 연두백서 발표를 유인물로 대체하고, 그 내용에 대한 토론을 요구했다.


이에 편백운 스님은 종회에서나 유인물로 대체하는것이라며 대중의 요구에도 계속해 연두백서를 읽어 내려갔고 결국 일부 참석자들이 발표 중단과 함께 “편백운 총무원장 퇴진”을 외치면서 설명회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설명회장의 소란에도 불구하고 편백운 스님은 1시간여에 걸쳐 연두백서를 모두 읽었고, 발표를 마친 후에는 토론 없이 대불보전에서 퇴장했다.


종회의장 도광 스님 등이 거듭해 토론을 요구했지만 편백운 스님은 “연두교서 내용은 10개월간 의견을 수립하고 중앙종회의 동의를 얻어 시행할 것”이라며 “10개월 동안 충분히 듣겠다”면서 이날 토론을 거부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호법원장 지현 스님은 “의견을 달라고 해 참석한 자리에서 호법위원을 비롯한 종도들의 자질을 문제 삼는 총무원장의 이야기를 듣게 돼 참담하다.


이런 제안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종회의원 송헌 스님은 “중앙종회가 총무원장의 독선과 아집을 지적하자 총무원장이 입법, 사법기능을 말살하려는 꼼수를 부리려 한다”며 “연두백서에서 업무상 배임이나 횡령이 있다면 당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한 부분을 기억하겠다”고 경고했다.


행정부원장(성오 스님)은 앞으로 모든 예산결제를 보고하지않고 진행되는 것 은 인정하지 않겠다 고 했다.


편백운 스님의 ‘연두백서’ 발표로 태고종 총무원은 내부 갈등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불영TV 기사에 힘을 실어 주세요


후원하기 동참 : 농협 013 - 02 - 078487


성원에 감사 드립니다.


불영TV뉴스 도암 e -
hana2060@naver.com

* 저작권 불영티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회사(제호)명 : 불영TV | 발행/편집인 : 김봉환 | 등록번호 :서울 아01368 | 등록/발행일 : 2010년10월4일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숭인동 201-13번지 유림빌딩 305호 | 전화번호 : 02-2236-72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진숙
Copyright ⓒ www.bytv.kr . All rights reserved.
 하루 동안 이 창을 열지 않습니다.
후원동참.jpg

지혜와 자비로 세상을 아름답게
인연있는 모든이들에게 부처님 자비가
함께하시길 기원 드립니다.
봉축광고 동참하시어 부처님 지혜와 자비 함께 하세요
불영TV대표 도암 () 문의 010-8519-9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