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097건, 최근 0 건
   
태고종 중앙종회 총무원 방해로 길거리서 개회
글쓴이 : 불영 날짜 : 2018-12-08 (토) 12:06

총무원장 종회 아닌 불법집회 총무원과 협의 없이 개최 이유


2019년 태고종 제136회 정기중앙종회가 총무원측의 방해로 길거리에서 열리는 파행 속에 개회됐다.




태고종 중앙종회(의장 도광 스님)는 12월5일 ‘제136회 정기회’를 개최했다.





중앙종회는 한국불교전통문화전승관 대회의실에서 정기회를 개최한다고 공지했으나 총무원이 대회의실 사용을 불허했을 뿐 아니라 종회의원들의 전승관 출입마저 통제, 결국 전승관 앞 이면도로에서 정기회 개회를 선언했다.


정기중앙종회는 종회의장 도광, 부의장 시각, 상명 스님을 비롯해 재적의원 53명 가운데 39명의 참석으로 성원됐다.


앞서 태고종 총무원은 중앙종회의 뜻과는 상관없이 ‘정기중앙종회 연기’ 통지문을 종회의원들에게 일방적으로 전송하는가 하면, 전승관 출입문에도 ‘금일 회의는 삼원장·종회분과위원장 연석회의만 개최합니다.
종회는 연기되었습니다.’라는 공지문을 붙여놓기도 했다.


종회종회 의장 도광 스님은 개회사를 통해 정기종회가 거리에서 개회하게 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중앙종회의 원활한 운영과 종회의원의 자유로운 의정활동을 위해 국회법을 준용, 제136회 정기회 회기일정을 내년 3월15일까지 100일간 진행할 것을 발의했다.


이에 대해 종회의원들은 종회의장 도광 스님의 발의내용을 만장일치로 동의, 136회 정기회를 내년 3월15일까지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개정된 종법은 ‘중앙종회법’ ‘징계법’ ‘호법원법’ ‘초심원법’이다.


중앙종회법은 종무행정 감사활동의 적극적 강제성을 확보하기 위해 증인 및 참고인의 출석을 강제하고 이에 불응할 경우 징계를 요청할 수 있도록 했으며, ‘징계법’은 중앙종회법 개정에 따라 징계조항이 신설됐다.


또 규정부가 징계사유가 발생한 종무원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지 않을 경우 종무기관이 호법원에 징계를 직접 청구할 수 있도록 ‘호법원법’을 개정했다.


중앙종회는 산청 왕복사 주지 자우 스님의 호법원 사무처장 임명을 만장일치로 동의하고 정회에 들어갔다.


한편 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은 중앙종회의 정회 선언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입장을 밝혔다.


편백운 스님(태고종총무원장)은 “정기중앙종회는 내년도 예산을 다루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총무원과 협의해 일정을 정해야 하는데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 오늘 모임은 중앙종회가 아닌 불법집회”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중앙종회의 회기일정이 총무원의 허가사항인지를 묻는 질문에 “종회는 명분일 뿐 사실상 총무원장을 탄핵하고 종단을 전복시키려는 의도로 모인 불법집회”라며 “12월4일 총무원 종무회의에서 결정한 것처럼 먼저 3원장과 종회의장단, 상임분과위원장, 총무원 집행부가 참석하는 종단비상연석회의를 열어 정기중앙종회 관련 내용을 협의해 종회를 정상적으로 개최해야 한다”고 말했다.


불영TV 기사에 힘을 실어 주세요


후원하기 동참 : 농협 013 - 02 - 078487


성원에 감사 드립니다.


불영TV뉴스 취재 노승남/영상편집 도암 e -
hana2060@naver.com

   


 
 

회사(제호)명 : 불영TV | 발행/편집인 : 김봉환 | 등록번호 :서울 아01368 | 등록/발행일 : 2010년10월4일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숭인동 201-13번지 유림빌딩 305호 | 전화번호 : 02-2236-72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진숙
Copyright ⓒ www.bytv.kr . All rights reserved.
 하루 동안 이 창을 열지 않습니다.
불영TV 후원 이미지.jpg

CMS 자동계좌이체

문의 010-8519-9279